지구의 둘레의 길이를 잰 에라토스테네스

 

가릴레이가 지구가 둥글다는 것을 주장하기 훨씬 전, 그러니까 지금부터 약 2000년 전 그리스의 철학자이며 수학자였던 에라토테네스는 이미 지구의 둘레의 길이를 계산하였다.

알렉산드리아에서 도서관장으로 일하던 에라토스테네스는 여러 문헌을 연구하던 중 시에네라는 도시에서는 하짓날 정오에 햇빛이 우물 안까지 깊이 도달한다는 사실에 주목하였다. 그것은 하지 날 정오에는 해가 바로 머리 위에서 수직으로 비친다는 것을 의미한다. 그러므로, 땅에 수직으로 막대를 세우면 그림자가 생기지 않는 것이다.

그러나, 시에네에서 약 925 떨어진 알렉산드리아에서는 땅에 수직으로 막대를 세우면 하짓날 정오 그림자의 끝이 약 이다.

이 두 도시는 거의 같은 자오선 위에 있으므로, 막대와 그림자가 이루는 각은 두 도시 사이의 거리에 대한 지구의 중심각과 같다.이 때, 태양 광선은 평행하므로 중심각과 그림자의 각은 동위각이다. 따라서, 지구의 둘레의 길이를 (km)라 하면 

      km

이다.

이 값은 오늘날의 측정 값인 약 40007Km에 놀랄 만큼 가까운 값이다.